N
새벽에도, 명절에도
24시간 대기하고 있습니다
전국 어디든 출동합니다
하OO
비공개 | 2024년 3월 29일

👍 좋았던 점

처음엔 사무적인 태도로 안내해주셔서 짐짓 서운한 마음이 들었지만, 3일장을 진행하면서 일관적인 프로다움이 오히려 일상적인 절차를 행하는 느낌을 주어서 위로가 되었습니다. 제가 상주로서 중심을 잡아야 하는데, 아버지와 이별한 마음에 가슴이 아려올때면 이성적 판단이 흐려져, 놓치기 쉬운 일들도 꼼꼼하게 챙길 수 있도록 살뜰히 챙겨주셨습니다. 화장터 일정 때문에 여러번 빈소 꾸리는 계획을 변경할 때도 차분하게 저희가 원하는 바 대로 진행해주셨고, 불필요한 비용을 추가로 지출하지 않도록 옆에서 계속 살펴봐주셔서 경제적인 선택을 내릴 수 있었고, 저녁 늦은 시간에도 연락 받아주셔서 막힘 없이 잘 진행할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집안의 기둥이었던 아버지가 돌아가셔서 고인을 모시는 예절에 대한 이해가 낮았던 저희들이 당황하지 않도록 행하는 모든 절차에 대한 배경과 방법에 대하여 상세하게 설명해주셔서 의미를 마음에 새기면서 모실 수 있었습니다. 장례 이후 모시게 될 삼우재, 49재, 기제사에 대해서도 각각의 의미와 현대적인 제사 형태 등에 대해서도 모두 설명해주셔서 감사했습니다. 3일 동안 프로페셔널한 자세로 흔들림 없이 저희 곁을 지켜주시는 한편 상주들의 마음을 살뜰히 챙겨주시기도 했습니다. 장례식 마지막 날에 유가족들이 힘내서 앞으로 살아갈 힘을 주시는 덕담도 해주시고, 화장터에서 아버지를 영영 못 볼 것 같은 느낌에 눈물이 멈추지 않아 진을 빼고 있을 때 조용히 사탕을 건네주시며 다독여주시던 손길이 참 많은 위로가 되었습니다. 모든 장례를 마치고 이제와 돌아보니 매 순간, 처음 출동하셨던 그 순간부터 장례 마지막까지 큰 도움과 위로를 받았었습니다. 가족과 이별을 준비하시는 분이 계시다면 고이를 추천드립니다.

👎 아쉬웠던 점

아쉬운점이 하나도 없었습니다. 고이를 통해서 좋은 장례지도사님을 만나서 아버지가 편안하게 쉴 수 있었던 것 같아서 그저 감사할 뿐입니다.

5.0

직영 장례지도사

신촌세브란스병원장례식장(연대세브란스병원장례식장)
서울 서대문구
빈소 평균비용 186만원
같은 고민을 하신 다른 고객님의 후기도 확인해보세요
를 경험하신 후기
에 만족하신 고객님들의 후기
서울 서대문구 장례 후기, 처음엔 사무적인 태... - [장례의 모든 것, 고이]
처음엔 사무적인 태도로 안내해주셔서 짐짓 서운한 마음이 들었지만, 3일장을 진행하면서 일관적인 프로다움이 오히려 일상적인 절차를 행하는 느낌을 주어서 위로가 되었습니다. 제가 상주로서 중심을 잡아야 하는데, 아버지와 이별한 마음에 가슴이 아려올때면 이성적 판단이 흐려져, 놓치기 쉬운 일들도 꼼꼼하게 챙길 수 있도록 살뜰히 챙겨주셨습니다. 화장터 일정 때문에 여러번 빈소 꾸리는 계획을 변경할 때도 차분하게 저희가 원하는 바 대로 진행해주셨고, 불필요한 비용을 추가로 지출하지 않도록 옆에서 계속 살펴봐주셔서 경제적인 선택을 내릴 수 있었고, 저녁 늦은 시간에도 연락 받아주셔서 막힘 없이 잘 진행할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집안의 기둥이었던 아버지가 돌아가셔서 고인을 모시는 예절에 대한 이해가 낮았던 저희들이 당황하지 않도록 행하는 모든 절차에 대한 배경과 방법에 대하여 상세하게 설명해주셔서 의미를 마음에 새기면서 모실 수 있었습니다. 장례 이후 모시게 될 삼우재, 49재, 기제사에 대해서도 각각의 의미와 현대적인 제사 형태 등에 대해서도 모두 설명해주셔서 감사했습니다. 3일 동안 프로페셔널한 자세로 흔들림 없이 저희 곁을 지켜주시는 한편 상주들의 마음을 살뜰히 챙겨주시기도 했습니다. 장례식 마지막 날에 유가족들이 힘내서 앞으로 살아갈 힘을 주시는 덕담도 해주시고, 화장터에서 아버지를 영영 못 볼 것 같은 느낌에 눈물이 멈추지 않아 진을 빼고 있을 때 조용히 사탕을 건네주시며 다독여주시던 손길이 참 많은 위로가 되었습니다. 모든 장례를 마치고 이제와 돌아보니 매 순간, 처음 출동하셨던 그 순간부터 장례 마지막까지 큰 도움과 위로를 받았었습니다. 가족과 이별을 준비하시는 분이 계시다면 고이를 추천드립니다.
2024.4.25 0:10:10